top of page

‘워니 트리플더블 활약’ SK, 정관장 상대로 11연승 질주...선두 DB와 2.5게임 차


서울 SK가 11연승에 성공했습니다.


서울 SK는 7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안양 정관장을 83-71로 이겼습니다.


SK는 이날 승리로 11연승을 달성하며 21승 8패로 단독 2위를 유지했습니다. 선두 원주 DB와의 승차는 2.5게임 차입니다. 한편 정관장은 2연패를 기록하며 시즌 11승 20패로 7위를 유지했습니다.


이날 경기에서 SK는 자밀 워니(199cm, C)가 28점 11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기록했습니다. 안영준(195cm, F)은 13점 7리바운드, 오세근(200cm, C)은 11점 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연승에 이바지했습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정관장은 정효근(200cm, F)이 19점 5리바운드, 로버트 카터 주니어(206cm, F)가 17점 17리바운드, 이종현(203cm, C)이 12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1Q에서는 서울 SK가 20-19로 리드하며 경기가 시작됐습니다. SK는 오재현의 바스켓 카운트와 골밑 득점으로 초반 분위기를 잡았습니다. 정관장은 이종현과 카터 주니어의 골밑 득점 이외에는 활약하지 못했습니다. SK는 속공을 살려 최원혁의 외곽까지 터지면서 중반까지 12-6으로 앞서갔습니다. 그러나 정관장은 정효근의 3점과 카터 주니어의 골밑 득점으로 15-15 동점을 만들며 접전을 펼쳤습니다. 이후 SK가 근소한 리드로 쿼터를 마쳤습니다.


2Q에서는 서울 SK가 46-31로 앞섰습니다. 이번 쿼터에도 리드체인지가 있었습니다. 정관장은 정준원과 정효근의 활약으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SK는 오재현의 개인 파울로 가드진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워니와 송창용의 득점으로 리드를 벌렸습니다. 정관장은 추격을 시도했지만, SK가 야투와 리바운드에서 우위를 보이며 게임을 주도했습니다.


3Q에서는 서울 SK가 66-58로 앞섰습니다. SK는 안영준과 워니의 득점으로 좋은 출발을 했습니다. 정관장은 이종현과 배병준의 득점으로 반격했지만, SK가 박스아웃을 통한 리바운드 참여와 외곽 슛을 통해 공격을 풀며 게임을 지배했습니다. 쿼터 중반까지 56-37로 크게 앞서며 위기를 겪은 정관장은 정효근의 부상까지 당했습니다. 이에도 SK가 리드를 유지하며 쿼터를 마쳤습니다.


4Q에서는 서울 SK가 83-71로 정관장을 이겼습니다. 정관장은 정준원의 활약으로 추격을 시도했지만, SK가 워니를 중심으로 격돌하며 경기를 주도했습니다. 여러 선수들이 리바운드와 세컨드 찬스를 확보하며 리드를 유지했고, 결국 11연승을 달성했습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