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스포츠 뉴스] ‘3점슛 5방 쾅!’ 슈터로 변신한 워니, 삼성 상대로 30점 맹활약···SK는 다시 연승 가도


2023-2024시즌 득점 1위인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가 설날에도 엄청난 화력을 발휘하여, 삼성화재를 연패 늪에서 구해냈습니다.

삼성화재는 10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개최된 프로배구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풀 세트 접전 끝에 KB손해보험을 3-2(25-19 18-25 19-25 25-23 15-11)로 꺾고, 3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승점 2를 추가한 삼성화재(승점 42·16승 12패)는 한 경기를 덜 친 한국전력(승점 41·14승 13패)을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서며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을 키웠습니다. 반면 최하위인 KB손해보험(승점 18·4승 23패)은 5연패 사슬에 묶였습니다. 이번 시즌 삼성화재전 5전 전패의 수모도 당했습니다.

삼성화재 승리의 주역은 단연 요스바니였습니다. 요스바니는 61.02%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유지하며 양 팀 합쳐 최다인 40점을 올렸습니다.

공격 점유율은 무려 53.15%였습니다. 삼성화재 공격의 절반 이상을 요스바니가 책임졌다는 의미입니다.

KB손해보험은 안드레스 비예나(32점), 황경민(17점) 쌍포가 터지고, 미들 블로커 우상조(10점)가 플로터 서브(3득점)와 블로킹(5득점)으로 삼성화재를 괴롭혔습니다.

하지만, 요스바니의 화력이 더 강했습니다. 요스바니는 팀이 세트 스코어 1-2로 밀린 4세트 22-22에서 강력한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습니다. KB손보는 비예나의 백어택으로 응수하여 23-23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승부처에서 요스바니와 삼성화재에 행운이 따랐습니다. 요스바니의 '빗맞은 오픈 공격'이 코트 모서리 안에 떨어져 삼성화재가 24-23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습니다.

이어 삼성화재는 황경민의 오픈 공격을 김정호가 수비로 걷어 올리고, 요스바니가 오픈 공격으로 득점하여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습니다.

5세트를 시작하기 직전, 요스바니는 종아리에 근육 경련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세트가 시작한 뒤 다시 불을 뿜었습니다. 요스바니는 10-10에서 오픈 공격이 비예나에게 차단당한 뒤, 동료들에게 미안함을 표했습니다. 상대 황경민의 서브 범실과 황승빈의 오버 네트 범실이 이어져 삼성화재는 12-11로 앞서며, 다시 '요스바니 타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요스바니는 비예나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하여 설욕했습니다.

13-11에서 비예나의 오픈 공격은 삼성화재 블로커 손에 닿지 않고 코트 밖으로 날아갔습니다. 반면 요스바니는 14-11에서 오픈 공격을 성공하여 혈전을 끝냈습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