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스포츠 뉴스] "오는 전화 안 끊죠"…'1337억설' 김하성 트레이드 문의 폭주는 사실, 그러나 쉽게 안 내준다



"김하성의 상황과 관련해서 우리 구단이 비시즌 동안 취한 자세는 일관적입니다. 오는 전화는 절대 끊지 않습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핵심 내야수 김하성(29)은 올 겨울 내내 트레이드설에 시달렸습니다. 지난해 아시아 내야수 최초로 골드글러브를 수상하여 주목받았지만, 올해 연봉은 800만 달러(약 106억원)로 매우 저렴합니다. 또한 김하성은 올 시즌 뒤 FA 자격을 얻게 됩니다. 샌디에이고가 연장 계약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 지금이 트레이드할 수 있는 최적 시기입니다.

AJ 프렐러 샌디에이고 단장은 스프링캠프를 시작하고도 김하성의 트레이드설이 사그라들지 않고 더 뜨거워졌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김하성 트레이드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으며, 샌디에이고는 상대팀의 제안을 신중하게 고려하고 있습니다. 프렐러 단장은 구단이 항상 선수와 관련된 대화에 열려 있으며, 트레이드 가능성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는 김하성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메이저리그에서 다재다능한 선수로 인정받고 있으며, 트레이드설은 여전히 존재합니다. 내야수 과잉 문제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까지는 적극적인 트레이드 계획은 없는 상황입니다.김하성의 미래는 불투명하지만 그의 가치는 샌디에이고에 크게 작용하고 있습니다. MLB.com은 그를 필수적인 존재로 꼽았으며, 그의 능력을 대변하며 샌디에이고의 팬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내야와 비교하면 외야와 선발 뎁스는 너무도 약합니다. 외야는 소토와 그리샴이 나간 자리를 채울만한 선수를 영입하지 못했고,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수 블레이크 스넬이 떠날 선발 로테이션에 생긴 큰 구멍도 아직 막지 못했습니다. 김하성으로 더 급한 포지션을 꽤 가치 있는 선수들로 채우라는 게 미국 언론의 주장입니다.

김하성은 올 시즌 뒤 FA 자격을 얻습니다. 미국 언론은 올해도 김하성이 지난해와 같은 활약을 펼친다면 1억 달러(약 1336억원) 이상의 대형 계약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합니다. 샌디에이고는 이미 마차도, 크로넨워스, 타티스 주니어, 다스빗슈유 등 고액 장기 계약자들이 많아 김하성과 연장 계약을 추진할 가능성이 그리 높이 점쳐지지 않습니다. 샌디에이고는 올 겨울 몸집을 줄이는 작업에 열중하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샌디에이고가 김하성과 작별할 적기가 지금이니 트레이드설이 잦아들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샌디에이고는 당장 김하성을 포기하기도 어렵습니다. 마차도가 지난 시즌 뒤 팔꿈치 수술을 받아 개막 때까지 수비를 하기 어려우면 3루수 대안 1순위가 김하성입니다. 또 LA 다저스와 개막 2연전을 서울 고척돔에서 '서울 시리즈'로 치르는데, 서울시리즈 전에 김하성을 트레이드하면 김하성 고국에서 열리는 잔치에 찬물을 끼얹는 건 불 보듯 뻔한 일입니다.

김하성은 자신과 관련한 트레이드설이 도는 게 익숙하기에 덤덤한 반응을 보입니다. 그는 "트레이드는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습니다. 구단에서 알아서 할 일입니다. 나는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나가고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 포지션인 유격수를 고수하기 어려운 팀 환경과 관련해서는 "미국에 와서 (유틸리티 능력은) 내 장점이 됐습니다. 어디를 나가도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습니다. 팀 상황에 따라 (포지션은) 어디든 나갈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김하성은 여러모로 당장 샌디에이고가 포기하기 힘든 선수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러나 프렐러 단장은 언제 기행을 저지를지 모르는 '매드맨'입니다. 언제 어떤 변칙적인 행동을 취할지 모르지만, 김하성을 쉽게 트레이드 카드로 쓰지 않겠다는 생각은 분명히 밝혔습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