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스포츠뉴스]'42세 김강민 K 잡았다' 새내기 황준서는 "재미있었다"


지옥에서라도 데려온다는 시속 150㎞ 강속구를 뿌리는 좌완 파이어볼러. 2024 신인 전체 1순위 황준서(19·한화 이글스)가 첫 실전 등판부터 남다른 위력을 뽐냈다.

황준서는 15일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 볼파크에서 열린 2024 스프링캠프 두 번째 청백전에 등판하여 4타자를 상대하며 2탈삼진 퍼펙트 피칭을 펼쳤다.

팀 2번째 청백전이지만 황준서에겐 한화 입단 후 처음으로 치르는 실전 무대였다. 2024 신인 드래프트에서 한화는 고민할 것도 없이 장충고 출신 좌투수 황준서를 지명했다. 많은 기대 속 훈련을 이어온 황준서는 이날 드디어 마운드에 올랐다.

5회까지 진행된 이날 청백전에서 화이트팀은 1회말 하주석의 2타점 적시타로 2-0 승리를 거뒀다. 다만 실전 감각을 키우는 경기라는 점에서 결과는 크게 중요치 않았다. 오히려 시선을 집중시킨 건 황준서의 투구였다.

황준서는 2회말 마운드에 올라 총 4명의 타자를 상대하며 탈삼진 2개와 함께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볼넷도, 피안타도 하나 없었다. 첫 타자 조한민을 3루 땅볼로 잡아내며 시작한 황준서는 신인 황영묵을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장규현에겐 3루 직선타로 세 개의 아웃카운트를 잡아냈다.

청백전은 투수들이 각자 몸 상태에 따라 충분한 공을 던져보는 데 목적이 있다. 타자들도 이 투수들을 상대하며 겨우내 훈련한 성과를 확인해보는 것이다. 황준서는 2회를 너무도 간단히 막아낸 탓에 계획한 투구수를 채우지 못했다. 결국 한 타자를 더 상대했다.

공교롭게도 한화의 '막내'는 최고참 김강민(42)을 마주했다. 결과는 삼진이었다. 4개의 공 중 3구가 주무기 스플리터였다. 백전노장 김강민은 연이어 헛스윙을 했고 황준서는 자신감을 키울 수 있었다.

총 16구 중 스트라이크 11개, 볼 5개로 기대대로 제구력은 매우 안정됐음을 확인했다. 이 중 패스트볼이 10개였는데 최고 시속은 144㎞, 평균 142㎞였다. 변화구는 6개를 던졌는데 주무기 스플리터가 4개, 커브가 2개였다.

황준서의 소감은 전혀 신인답지 않았다. 한화 구단에 따르면 황준서는 경기 후 "김강민 선배가 타석에 들어섰을 때 다소 긴장됐지만 최재훈 선배의 사인대로 스플리터를 많이 던져 결과가 좋았던 것 같다"며 "첫 실전 등판이었는데 이 정도면 만족스럽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최원호 감독은 이날 황준서 피칭에 대해 "첫 실전 등판이다 보니 힘이 들어가 직구가 조금 높았지만 변화구 제구나 투구 내용은 매우 좋았다"며 "어린 선수의 첫 실전 피칭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전반적으로 좋은 결과였다"고 평가했다.

황준서는 한화에 꼭 필요했던 자원이다. 문동주와 김서현 등 빼어난 기대주들이 있지만 좌투수는 부족했다. 황준서는 신인답지 않은 침착함과 과감함, 높은 완성도 등 류현진을 떠오르게 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앞서 호주 멜버른 볼파크에서 만난 최원호 감독은 "또래에 비해서는 상당히 완성도가 좋은 그런 선수인 것 같다. 투구 밸런스도 좋고 구속이야 1년, 1년 지나면서 더 좋아질 여지가 있는 나이"라며 "준서는 선발에서 경쟁을 한다"고 말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