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겜블시티 스포츠 뉴스] '금메달' 김우민,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800m는 불참…"계영 집중" [도하 현장]

최종 수정일: 6월 10일


겜블시티 스포츠 뉴스
겜블시티 스포츠 뉴스

[겜블시티 스포츠 뉴스] '금메달' 김우민,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800m는 불참…"계영 집중" [도하 현장]


박태환에 이어 13년 만에 한국 수영에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안긴 중장거리 간판 김우민(23세·강원도출신)이 두 번째 개인 종목인 남자 자유형 800m는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대한수영연맹 관계자는 13일(한국시간) "오늘 자유형 800m에 김우민 선수가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며 "김우민 선수가 자유형 400m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결과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15일)남자 계영 800m에 집중하기 위해서 코치진과의 협의를 통해 자유형 800m에는 불참하기로 결정했습니다"고 밝혔습니다. 김우민은 이날 오후 5시에 예정된 남자 자유형 800m 예선에 출전한 뒤 상위 8명 안에 들면 14일 오전 1시에 예정된 같은 종목 결승에 출전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는 지난해 7월 후쿠오카 세계선수권에서 예선에서 7분47초69을 기록하며 박태환이 보유한 남자 자유형 800m 한국기록을 갱신하며 상승세를 이어왔습니다. 그 후, 지난해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이 종목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3관왕에 올랐습니다. 김우민은 계영 800m 우승에 이어 자유형 400m와 자유형 800m까지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자유형 800m에서는 7분46초03의 한국기록을 세우며 또 다시 기록을 갱신했습니다. 그는 자유형 800m에서도 계속해서 경쟁력을 유지해왔습니다.


김우민은 이번 도하 대회에서도 결승 진출을 목표로 훈련했습니다. 그러나 파리 올림픽이 5개월 앞으로 다가오는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선택과 집중을 위해 자유형 800m에서는 쉬기로 결정했습니다. 김우민을 포함한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 중 상당수가 파리 올림픽에 집중하기 위해 이번 세계선수권에서는 테이퍼링(주요 대회를 앞두고 운동과 휴식을 병행하여 컨디션을 최적화하는 것)을 완벽히 실시하지 않고 나왔습니다. 이로 인해 여러 종목에 동시에 출전하는 것이 어려워졌습니다.


김우민의 경우, 체력 소모가 많은 남자 자유형 400m와 800m 예선 및 결승에 참여하고, 계영 800m 예선 및 결승에도 출전하여 200m에도 참가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일정이 다소 과중한 것으로 여겨졌고, 이에 김우민이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의 단거리 강자 판 잔러도 지난 12일 남자 계영 400m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첫 영광을 누렸지만, 이후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는 기록을 내지 못하며 예선탈락했습니다. 그는 남자 자유형 200m를 포기하고 남자 자유형 100m와 50m, 그리고 남자 혼계영 400m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우민은 12일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개최된 2024 도하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첫 날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71의 개인 최고 기록으로 우승했습니다. 남자 자유형 400m에서는 디펜딩 챔피언인 새무얼 쇼트를 제외하고도 세계적인 강자들이 대거 참가했으나, 김우민은 이들을 능가하고 태극기를 최상단에 들었습니다.


지난 2011년 상하이 세계선수권에서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한국 수영의 세계선수권 금메달리스트가 된 김우민은 계영 800m에서 멀티 메달리스트의 명예를 향해 노력할 것입니다.

한편, 김우민의 결정 외에도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 대부분이 파리 올림픽에 집중하여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완벽한 테이퍼링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결과적으로 이번 대회에서는 한국 선수들이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지 못했습니다. 평영 강자인 최동열(24세·강원도출신)은 남자 평영 50m 예선에서 27초01의 기록으로 조 4위를 차지하였으나, 실격 판정을 받아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대한수영연맹은 "결승점 앞에서 '평영 킥'이 아닌 '접영 킥'을 하면서 실격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최동열의 이름 옆에는 실격을 의미하는 DSQ가 표시되었습니다. 최동열은 지난해 가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계영을 비롯한 메달 4개(은1·동3)를 획득한 바 있습니다. 이번 도하 세계선수권에서는 남자 평영 100m와 50m에 출전하였으나, 100m에서는 준결승에 진출하여 11위에 올랐고, 남자 평영 50m에서는 예선에서 실격되었습니다.


2024 세계선수권 개인 종목 일정을 마친 최동열은 이제 단체전인 계영 종목에 출전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허연경(18세·대전광역시시설관리공단)은 여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2분00초78의 기록으로, 50명 중 26위를 기록하여 준결승에 진출하지 못했습니다.


남자 접영 200m 예선에 출전한 박정훈 (22세·대전광역시체육회)은 1분58초29로 19위를 기록하여 아쉽게 예선 탈락했습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