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겜블시티 스포츠 뉴스] ‘박무빈 쐐기 3점슛’ 현대모비스, LG 꺾고 팀 통산 800승

최종 수정일: 6월 10일


겜블시티 스포츠 뉴스
겜블시티 스포츠 뉴스

[겜블시티 스포츠 뉴스] ‘박무빈 쐐기 3점슛’ 현대모비스, LG 꺾고 팀 통산 800승


현대모비스가 박무빈의 쐐기 3점슛을 앞세워 팀 통산 800승 고지를 밟았습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12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창원 LG와 원정 경기에서 98-95로 이겼습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승리로 23승 18패를 기록하여 5위로 올라섰습니다. 다만, 오후 4시에 열리는 경기에서 부산 KCC가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꺾을 경우 다시 6위로 내려앉게 됩니다.


현대모비스는 팀 통산 800승과 이번 시즌 최다인 4연승을 달렸습니다. LG와의 맞대결에서도 3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LG는 14점 차 우위를 지키지 못하고 역전패했습니다. 시즌 17번째 패배(25승)입니다. 순위는 4위로 변함 없지만, 3위 서울 SK에게 1경기 뒤진 상황입니다.


양팀 감독 모두 경기를 앞두고 리바운드와 트랜지션을 강조했습니다.

LG가 경기 시작부터 공격 리바운드 후 이재도의 점퍼로 첫 득점을 올렸습니다. 현대모비스는 장재석의 골밑 득점 이후 게이지 프림의 공격 리바운드 후 득점으로 역전했습니다.

경기 시작 6분 동안 엎치락뒤치락하던 흐름은 오히려 속공에서 쉬운 득점을 올린 LG로 기울었습니다. LG는 양홍석과 정희재의 활약으로 서서히 앞서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함지훈과 김현수, 케베 알루마에게 3점슛을 내줘 근소한 우위를 점한 LG는 2쿼터 시작과 함께 저스틴 구탕의 득점력을 앞세워 39-29, 10점 차이까지 달아났습니다.


59-49로 3쿼터를 시작한 LG는 조쉬 이바라의 연속 득점으로 63-49, 14점 차이까지 벌렸습니다. 2쿼터 7분 55초 동안 10점 그 이상의 격차를 벌리지 못하던 LG가 최다 점수 차이로 앞서는 순간이었습니다.


LG는 리바운드에서 대등한데다 현대모비스의 장기인 속공을 잘 저지한 덕분에 앞서 나갈 수 있었습니다.

주도권을 완전히 뺏긴 현대모비스는 전반까지 20점을 올린 프림을 앞세워 추격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장재석도 득점에 가세했습니다. 3쿼터 중반 4분 6초 만에 64-68로 따라붙었습니다. LG로 넘어갔던 흐름은 박빙으로 바뀌었습니다.


현대모비스는 68-72로 시작한 4쿼터 초반 장재석과 박무빈, 이우석에 이어 프림의 골밑 득점으로 76-75로 역전했습니다. 남은 시간은 7분 32초였습니다.


현대모비스는 LG보다 확실한 높이의 장점을 발휘해 재역전까지 했습니다.

이후 흐름을 주고받았습니다. 현대모비스가 장재석의 포스트업으로 80-76으로 앞서 나가자 LG는 양홍석의 활약으로 86-82로 역전했습니다. 남은 시간은 4분 17초였습니다.

현대모비스는 프림과 장재석의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린 뒤 다시 엎치락뒤치락했습니다.


90-90, 동점에서 박무빈이 3점슛으로 한 발 앞서나간 현대모비스는 프림의 골밑 득점으로 95-90으로 달아났습니다. 남은 시간은 25.9초였습니다.

이바라에게 실점한 현대모비스는 15.8초를 남기고 박무빈이 자유투를 성공해 5점 차이로 다시 벌렸습니다.


LG도 포기하지 않고 유기상의 3점슛으로 2점 차이까지 추격했지만, 박무빈이 자유투 1개를 성공한 뒤 동점을 노린 유기상의 3점슛이 빗나가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프림은 42점 11리바운드 2스틸

로 활약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습니다. 장재석(17점 3리바운드 5어시스트 2스틸)과 박무빈(15점 4리바운드 8어시스트), 함지훈(10점 2리바운드 2어시스트)이 두 자리 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도왔습니다.


조쉬 이바라(24점 9리바운드 4어시스트)와 저스틴 구탕(18점 4어시스트), 양홍석(17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 이재도(11점 11어시스트 3스틸), 유기상(12점 3리바운드)이 분전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습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